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테러 몸살' EU "극단주의 SNS 게시물 삭제하라"

기업들 자체정화 부족시 입법화도 추진할 듯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2017-06-23 11:34 송고
유럽연합(EU)의 도널드 투스크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2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다. © AFP=뉴스1

잇따른 극단주의 테러로 몸살을 앓는 유럽연합(EU) 국가 지도자들이 페이스북·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기업들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소셜미디어가 극단주의 사상을 홍보하는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며 각 기업에 자체 정화를 촉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투스크 상임의장은 2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소셜미디어 기업들에게 사이버 공간에서의 테러 관련 게시물을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업들의 정화 작업이 불만족스러울 경우 별도의 입법을 추진할 가능성도 암시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실제로 이는 자동으로 그러한 게시글을 탐지·삭제하는 새로운 도구의 개발을 의미한다"며 "필요하다면 우리는 관련 법안을 발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EU의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페이스북·트위터·마이크로소프트(MS)·유튜브 등 4개 소셜미디어 기업들은 최근 불법적인 증오 발언 게시물들을 평균보다 2배가량 삭제했다. 하지만 베라 주로바 EU 법무담당 집행위원은 특히 트위터 등을 지목하며 더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프랑스는 환영 의사를 밝혔다. 영국은 필요시 사법당국이 소셜미디어의 암호화된 대화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하며 극단주의 게시물 삭제에 대해선 각 기업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영국·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에선 이슬람 극단주의 추종자들이 벌인 테러가 자주 발생했다. 영국에서는 최근 두 달간 30여명이 테러로 사망했고, 프랑스에서는 지난 20일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추종자가 샹젤리제 거리에서 트럭 테러를 벌였다. 


soho09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