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권현빈 인터뷰②]"초반 목표 등수는 3등…22위도 감지덕지죠"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06-19 13:00 송고 | 2017-06-19 16:50 최종수정
2017.06.19 뉴스1 본사. '프로듀스 101 시즌2' 권현빈 인터뷰. © News1 강고은 에디터

"에이 저 원래 울보는 아니에요!"

'소나기'를 부르며 흐느끼던 연습생 권현빈은 '프로듀스101'을 하는 내내 꾸준히 성장했다. 난생처음 겪어보는 악플도 꿋꿋이 견뎌냈고, 팀에 혹여 피해가 될까 남몰래 연습도 많이 했다. 그 결과 춤과 노래, 랩 실력이 꾸준히 상승, 마지막 경연에서는 카리스마 있는 랩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권현빈은 최종 순위 22위로, 워너원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국민 프로듀서들이 '픽'한 올해의 유망주가 됐다. 모델로 시작한 권현빈은 다양한 꿈을 가슴에 품게 됐다. 무대에서 팬들과 소통하는 아이돌로서도, 큰 키로 런웨이를 걷는 모델로서도 완벽하게 해내고 싶은 마음이다.

19일 오전 만난 권현빈은 '프로듀스101' 속 순수했던 모습 그대로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인터뷰 중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다가도 꿈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더없이 진중했다. 이 가운데 '울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손사래를 치며 "원래 잘 우는 편이 아니다. 이상하게 '프로듀스101' 무대에서는 감정이 복받쳤다"며 웃었다.

[권현빈 인터뷰①]에 이어

-눈물을 많이 흘렸다.

"정말 원래도 잘 안우는 스타일인데. 단기간 내에 심적으로 여유가 없다보니까 그렇게 된 것 같다. '소나기' 때는 감정에만 충실해서 노래를 불렀다. 연습할 당시에도 눈물이 많이 났다. 무대 위에서는 절제하려고 했는데, 팬들이 더 나보다 더 속상해하고 우는 모습을 봤다. 눈물이 안나올 수가 없었다. 공감이 많이 됐다. 상황도 그랬다. 내 상황과 잘 맞아떨어졌다. 대기하던 연습생들도 많이 울었더라."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이 있었나.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이라기보다는 순위발표식 하기 전에 무서워서 회피하고 싶다는 생각이 잠깐 든 적은 있었다. 결과적으로 잘 이겨냈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무엇이 가장 고마운가.

"특정 누구에게 고맙다고 하기에는 너무 옆에서 지지를 많이 해줬다. 내가 힘들어할때 다들 멀리할줄 알았는데 더 장난 많이 쳐주고 그랬던 것이 정말 고마웠다."
2017.06.19 뉴스1 본사. '프로듀스 101 시즌2' 권현빈 인터뷰. © News1 강고은 에디터

-켄콜태균소호빈으로 그룹 만들라는 반응도 있더라.

"이렇게 데뷔하면 얼마나 행복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 친하다."

-합숙하고 연습하면서 분위기는 어땠나.

"우리는 항상 화목했다. 경쟁인 것은 맞지만 경쟁을 의식하고 하지는 않았다."

-모델로 시작했다. 처음에 '프로듀스101' 나간다고 했을 때 어땠나.

"내가 워낙 처음에 랩을 좋아했기 때문에 기회가 있었으면 했다. '프로듀스101' 처음에 나왔을 때 이 기회가 아니면 기회가 없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고등학교 때 잠깐 댄스부를 했었는데 그때 노래와 춤을 추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었다. 좋은 기회가 와서 잡고 싶었다."

-초반에 몇위까지 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했나.

"방송 초반에 같은 질문이 있었다. 그때는 최종 등수에는 3등이라고 적었는데, 말이 안된다.(웃음) 절반 안에만 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마음속으로 꿈은 크게 잡자고 다짐하고 11인 안에 들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

-최종 순위가 22위다. 지난해였으면 생방송까지 갔을 텐데 아쉬웠을 것 같다.

"그래도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감지덕지라고 생각한다. 물론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이지만, 후련한 마음이 더 컸다."

-원래 성격이 어떤가.

"방송 후반부에 비친 모습들 있지 않나. 발랄하고 화목하고 장난기 많고 개구쟁이 같은 모습이다."

[권현빈 인터뷰③]에 이어집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