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김상조 임명, 文정부 불통·독재로 간다는 선언"

"文 대통령 브레이크 없는 오만한 질주 못받아들여"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2017-06-13 16:58 송고
© News1

바른정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의 브레이크 없는 오만한 질주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소통과 협치를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불통과 독재로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김 후보자는 다운계약서 작성, 위장전입, 논문표절 등 문재인 인사원칙에 위배되는 인물이고, 그의 아내는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까지 된 상태"라며 "오랜 시민사회 활동과 기업감시를 해온 인물이 자신과 그 가족에 대해서는 너무 관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예일대 연수 당시 자신을 추천한 사람 3명 중 1명을 모른다고 했다가 나중에 참여연대 대표였음이 드러났다"며 "위증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이런 사람을 대통령의 사과없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것은 국회 무시이자 독선"이라며 "향후 국회일정과 관련해 상응하는 논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