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서울

"시민 65.2%, 미군이 용산기지 정화비용 부담해야"

8일 용산기지 온전한 반환·정화 위한 포럼

(서울=뉴스1) 정혜아 기자 | 2017-06-05 13:13 송고 | 2017-06-05 13:28 최종수정


서울 용산미군기지 일대(자료사진). 2017.4.26 © News1 구윤성 기자

시민 65.2%가 오염된 용산미군기지의 정화비용은 미군이 부담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시는 지난 5월18~23일 실시한 용산기지 오염정화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5일 밝혔다. 조사에는 남자 1663명, 여자 1377명 등 총 3040명의 서울·경기·인천시민이 참가했다.

한·미공동 부담은 30.5%, 한국 부담은 3%로 조사됐다.

오염정화 시기에는 기지반환 전이 76%로 나타났다. 반환 후에는 17.6%, 상관없음은 5.7%였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대해서는 93% 이상이 개정 필요성에 동의했다. 부동의는 4.7%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해 시는 8일 별관 1동 13층 대회의실에서 포럼을 연다. '용산미군기지의 온전한 반환과 정화를 위한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시민단체, 전문가, 지역주민, 관련부처 공무원 등이 참석한다.

1부는 △시민단체가 본 용산미군기지 환경오염현황(신수연, 녹색연합) △국내·외 정화사례 및 용산미군기지 정화방안 검토(송세정 농어촌공사) △SOFA 본문 및 후속문서의 환경규정 개정방향(김동건 배재대) 등의 주제발표가 있다.

2부 지정토론에서는 토양, 지하수 전문가와 시민단체, 주민대표, 관련부처 공무원 등이 참석해 미군기지 오염정화 방안 및 SOFA 개정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환경부에게 앞서 시행한 용산미군기지 내부 오염조사 결과를 모두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2013년 6월 SOFA 환경분과위원회를 열어 주한 미군사령부와 3차례에 걸쳐 내부 환경조사를 하기로 하고 2015년 5월 1차 조사에 나섰다. 이어 지난해 1월∼2월 2차 조사를, 지난해 8월 3차 조사를 각각 진행했다.

그러나 환경부는 4월18일 대법원의 최종 판결에 따라 1차 오염조사결과만 공개한 상태다.


wit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