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이사 한 달 만에 층간 소음 칼부림…아들 사망 아버지 중상

(춘천=뉴스1) 박하림 기자 | 2017-05-30 04:51 송고 | 2017-06-02 13:31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층간 소음문제로 1층에 살던 남성이 휘두른 흉기로 인해 이사한지 한 달 만에 2층에 살던 60대 아들이 숨지고 80대 아버지가 얼굴에 큰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9일 오후 5시30분쯤 강원 춘천시 교동 한 주택 1층에 살던 이모씨(50)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2층으로 올라가 흉기를 휘둘렀다.

이씨가 휘두른 흉기에 김씨(61)가 숨지고 함께 있던 김씨의 아버지(89)는 얼굴 부위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전, 피해자 가족은 집안에 마련된 신당에서 천도재를 마치고 술에 취해 찾아온 이씨에게 과일을 대접한 후 이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최근 층간 소음 문제로 다툼을 벌였다고 인근 주민은 전했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3일전 한 차례 천도재를 지내는 소음 문제로 항의를 했으나 이날 다시 소음이 들리자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진술했다. 

피해자 가족은 한 달 전 이사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rimr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