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강경화 발언서 본 '외교'…北지원·위안부엔 '인권' 도발엔 제재

北지원·위안부 문제 '인권' 관점으로 접근할 듯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2017-05-25 17:53 송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대우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첫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 후보자는 이곳에서 인사청문회를 준비한다. 2017.5.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하면서, 주요 외교현안에 대한 그의 구상도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청문 절차를 통과하면 문재인 정부의 첫 외교 수장이 될 강 후보자는 우선 북한의 추가 도발에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면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은 조건없이 이뤄져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이날 오전 4시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그는 기자들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에서 해야하는 인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에 정치적인 고려와는 별도로 해야 한다"며 "그것이 유엔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대답에는 다년간 유엔에서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부고등판무관 등으로 근무해 인권 문제에 정통한 강 후보자의 정체성이 뭍어나는 듯했다.

이에 강 후보자가 정식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그는 박근혜 정부 하에서 거의 자취를 감췄던 대북 인도적 지원이 문재인 정권 하에서 다시 활력을 띄는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강 후보자는 잇딴 북한의 도발에 따른 제재 필요성에 대해서는 "업무 보고를 받은 뒤에 깊이있는 답변 드릴 수 있겠다"면서도 "추가 도발이 있으면 보다 강력한 제재를 해야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짧은 멘트에서 유추하는 것이긴 하지만, 종합적으로 강 후보자의 대북 구상은 제재와 대화, 관여 등을 필요에 따라 병행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기조와 결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강 후보자는 또다른 주요 외교 현안인 한일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기회가 되면 꼭 한번 (만나러) 가볼까 한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인권 전문가인 강 후보자가 위안부 문제를 인권적 관점에서 접근할 것이란 기대가 나오는 가운데, 강 후보자의 이 발언은 합의에 반대하는 피해 할머니들을 먼저 보듬겠단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기정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도 24일 "새 장관(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이 인권 전문가"라며 "그 분이 오시면 그런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에 관해 리뷰(검토)와 좋은 안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의 후보자 시절 공약이었던 합의 재협상이 전면 재검토든 부분 보완이든 이뤄질 것으로 보이면서, 강 후보자가 장관이 된다면 피해자 중심의 대안이 나올지 여부에 주목된다.

다만 합의에 대한 현상변경이 한일 관계 등에 미칠 파장 등을 의식하는 듯 재협상 구상을 묻는 질문에 강 후보자는 "공부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greena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