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구글I/O]삼성-구글, VR 대중화 맞손…'갤럭시S8'에 데이드림 지원

(샌프란시스코=뉴스1) 이수호 기자 | 2017-05-18 05:24 송고 | 2017-05-18 09:57 최종수정
구글은 17일(현지시간) 열린 '구글 I/O 2017'를 통해 올 여름 갤럭시S8·플러스에도 VR 플랫폼 '데이드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 News1


삼성과 구글이 가상현실(VR) 대중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구글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라인 엠피시어터에서 개막한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2017'를 통해 올 여름 삼성전자의 갤럭시S8·플러스에 구글의 가상현실(VR) 플랫폼 데이드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구글은 "올 여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갤럭시S8 시리즈에 데이드림을 지원할 것"이라며 "LG의 차세대 스마트폰에도 데이드림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드림 뷰'라고 불리는 구글의 하드웨어 기기에 스마트폰을 넣어서 보는 방식이다. 삼성전자의 기어 VR과 흡사한 형태다.

지난해 VR 플랫폼 '데이드림'을 출시한 구글은 그간 자사의 스마트폰인 '픽셀'과 일부 제조사에만 지원했다. 그러나 픽셀의 판매량이 삼성전자와 애플 등 글로벌 제조사에 미치지 못하는 만큼,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손을 잡고 VR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구글은 이날 독립형 VR 헤드셋을 올 연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구글이 HTC 및 레노버와 함께 개발 중이다. 스마트폰이나 TV 등 별도의 결합 기기 없이도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구글의 독립형 헤드셋에는 '월드센스(World sense)'라는 새로운 헤드셋 추적 기술이 적용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외부에 센서를 설치하지 않아도 위치 추적이 가능하다.


lsh5998688@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