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디즈니 새 영화도 '랜섬' 해킹…유출 위협하며 돈 요구

"디즈니 CEO, 몸값 응하지 않을 뜻 밝혀"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17-05-16 07:54 송고
디즈니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 출연한 배우 조니 뎁. © AFP=뉴스1

랜섬웨어 공격으로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해커들은 디즈니 영화를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디즈니는 몸값(Ransom)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더할리우드리포터(THR) 보도에 따르면,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자회사 ABC 회의에서 직원들에게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커들은 디즈니가 비트코인으로 몸값을 지불하지 않는다면 영화의 첫 5분을, 이후에는 20분씩 유출하겠다고 주장했다.

해킹된 영화의 제목 및 해커들이 요구하는 몸값의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디즈니가 올 여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는 두 편으로,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와 '카 3: 새로운 도전'이다.

지난달 말 해커들은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드라마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을 해킹해 몸값을 요구했지만, 넷플릭스가 이에 응하지 않자 해당 드라마 에피소드 10편을 유출했다.

'더다크오버로드(thedarkoverlord)'라는 계정명을 사용하는 트위터 사용자는 자신이 넷플릭스 해킹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미디어 회사들의 영화 등 콘텐츠 해킹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자신을 넷플릭스 해킹의 배후라고 주장하는 '더다크오버로드'가 트위터를 통해 "다음 타깃 목록에는 어떤 기업이 있을까? 폭스, IFC, 내셔널지오그래픽, ABC가 있다. 우리가 하게 될 일은 정말 재미있다. 우리는 더 이상 장난치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 News1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