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이상민, 스타일빼면 시체 '홍어부터 타투까지'[종합]

(서울=뉴스1) 황혜수 기자 | 2017-05-14 23:06 송고 | 2017-05-14 23:07 최종수정
© News1
이상민이 수상한 집들이를 열기에 앞서 남다른 헤어에 도전하고 홍어를 준비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집들이를 여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집들이에 앞서 알파벳머리에 도전했다. 이상민은 자신이 "레게머리를 거의 내가 국내 최초로 했다. 코 뚫는 것, 타투도 내가 가수 중 최초일걸"이라고 밝혔다. 이어 뒷통수에 알파벳을 새기는 '알파벳 머리에 도전했다.

처음 완성된 머리에 새겨진 너무 작은 알파벳에 이상민은 "소인배같다"며 만족하지 못했다. 결국 그냥 다 밀어달라고 했고 이에 완성된 머리를 보며 이상민은 "이거 도.. 동네 바보같은데"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문신을 한 이유로 "그 때 화를 풀데가 없었다. 문신은 나를 살게해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윽고 이상민의 헤어는 '집게머리'가 됐고  남다른 스타일리시를 자랑했다.

이후 이상민의 집들이가 시작됐다. 간호섭 패션디자인 교수의 시작으로 슬리피, 아는형님의 이수근, 민경훈 그리고 슬리피, 홍석천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손님들이 등장할 때마다 화장실의 벨로 문을 열어주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홍어를 통으로 준비해 다양한 홍어 요리에 도전하기로 했다. 이에 어머니들은 "저거 쉽지 않은데" "대단하다"라는 반응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건모는 제주도여행 이틀째를 맞았다. 김건모와 함께 어딘가로 향하는 투종민의 불안감이 엄습했다. 결국 김건모는 "제주도 온 김에 지금 소주기행을 가자"고 말했다.

소주기행에 나선 김건모 무리는 1m에 해당하는 대왕 갈치찜과 함께 제주도의 소주를 맛봤다. 이어 "다른 소주도 맛봐야지"라며 또 다른 곳에 출발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복 삼합을 맛보는 모습으로 어머니들의 군침을 돌게 했다.

박수홍은 소개팅을 걸고 다트게임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집에 직접 다트 기계를 설치해 배우 최대철과 최대성, 김태현을 집에 초대했다. 이어 소개팅에 두 명이 나갈 수 있다며 다트게임 내기가 시작됐고 박수홍은 두 사람 안에 들며 환호했다.


hs1004@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