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文대통령 '세월호' 재조사 지시에 "정치보복 안돼"

"불리한 것 외면하고, 유리한 것 재수사 지시는 정치보복"
"노 전 대통령 일가 뇌물수수 의혹, 문준용 특혜취업 등도 진상규명돼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2017-05-12 14:11 송고
 

자유한국당은 12일 전날(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세월호 참사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정치보복이 아닌 제대로 된 적폐청산을 하자"고 비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는 문 대통령이 국회의원이었을 당시 국회의 절차를 통해 특조위를 구성해 조사를 마쳤고, 관련자들에 대한 재판을 완료하고 세월호는 인양해 수색중인 상태"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최순실 사건 역시 특검과 검찰 수사를 통해 전 대통령을 구속까지 시켰다"며 "이미 법적 절차에 따라 수사 및 재판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직접 재조사를 지시하는 것은 국민들이 바라고 원하는 적폐청산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적폐 청산은 반드시 필요하다. 문 대통령이 생각하는 적폐청산 대상에 대한 재조사를 굳이 원하면 반대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정치적으로 자신에게 불리한 사안은 외면하고, 유리할 것 같은 것만 재수사하도록 지시하는 것은 정치보복으로 의심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적폐 청산을 제대로 하려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 수수 의혹, 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대북결재사건'도 반드시 진상이 규명돼야 할 대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개혁을 위한 적폐청산을 내세워 문 대통령이 정치 보복을 하려한다면 국민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선된 지 며칠 만에 통합은 온데간데 없고, 개혁을 빌미로 보수를 불태우고 궤멸시켜 20년 장기집권의 길을 가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국민들은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조국·윤영찬·조현옥 등 신임 수석비서관들과의 오찬에서 "조국 수석을 임명하니 국민이 검찰개혁 쪽에 관심을 갖고 보고 있는데 그것도 중요하지만 그동안 세월호 특조위가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고 끝난 부분들도 다시 조사됐으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박근혜·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검 수사가 기간이 연장되지 못한 채 검찰 수사로 넘어간 부분도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며 "그런 부분들이 검찰에서 좀 제대로 수사할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