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에이핑크 6주년 인터뷰③]초롱 "30대가 돼도 에이핑크…정말 행복"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05-08 15:00 송고
© News1
그룹 에이핑크는 지난달 6주년을 맞았다. 청순한 콘셉트로 차근차근 올라선 에이핑크는 이제 명실상부 '톱 걸그룹'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 2011년 에이핑크는 7인조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4월 19일은 에이핑크가 첫 앨범을 발매한 날. 올해로 6주년을 맞았고 별탈없이 돈독함을 뽐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유일하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데뷔 후 2년 뒤인 2013년, 멤버 홍유경이 학업에 매진하고 싶다며 탈퇴한 점이다. 현재 홍유경은 대학생 신분으로 학업에 열중하고 있으며 여전히 에이핑크 멤버들과 종종 연락을 주고 받고 있다는 전언.

에이핑크는 가요계 소문난 '착한 심성'의 멤버들로 구성됐다. 잡음과 논란이 없이 똘똘뭉쳐 활동을 하고 있는 것 역시 이같은 마음씨 덕분이다. 에이핑크는 '몰라요'로 데뷔해 등장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4월 데뷔 후 그해 11월 곡 '마이마이'로 첫 1위를 차지하며 청순 걸그룹의 계보를 이었다.

최근 홍대 인근의 카페에서 에이핑크 리더 초롱을 만났다. 초롱은 지난 6년을 되돌아보며 기뻤던 일, 그리고 리더로서의 희로애락을 밝히며 에이핑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에이핑크 6주년 인터뷰②]에 이어

-에이핑크는 항상 청순하다. 콘셉트를 바꿔보고 싶단 생각도 있나.

"섹시를 하게되더라도 대놓고 하는 섹시한 느낌보다는 연차도 찼고 나이도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나오는 여성스러움으로 섹시를 어필할 수 있지 않겠나. 음악적으로나 의상적으로 섹시한 느낌을 주는 것은 아직은 생각해보지 않았다. 그런건 정말 꼭 앨범을 통해서가 아니라 콘서트 때도 보여줄 수 있는 무대다."

-리더를 제일 많이 도와주는 멤버가 있다면.

"보미랑 은지가 정말 많이 도와준다. 내 이야기를 많이 들어주고 나를 대신해서 동생들한테 이야기 해줄 때도 많다. 힘이 많이 되고 있다."

-멤버들끼리 닮아가는 것 같다.

"그런 말을 많이 듣는다. 행동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보미랑은 쌍둥이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남주 생일 때 케이크 사러 갔는데 쌍둥이냐고 하더라. 하는 행동도 많이 닮았다."
© News1
-이제는 멤버들끼리 표정만 봐도 아는 사이가 됐나.

"대충은 알지만, 최근까지 모든걸 알고 있다고 착각을 했었다. 불과 한 1년 전까지 그랬다. 알고보니까 아무것도 모르더라. 더 알아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 시기가 있었다. 조금 더 신경 써야겠다고 했던 순간이 있었다. 우리끼리는 다 얘기했다고 생각했는데, 속마음을 이야기하지 못한 친구들도 있었다."

-변함없는 응원을 해주는 팬들을 보면 고마울 것 같다.

"팬들한테는 정말 고마운 것이 많다. 일단 어쨌든 정말 다양한 음악을 하는 친구들이 있는데 우리가 하는 음악을 계속 응원해주니까 정말 감사하다."

-멤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

"진짜 고맙다는 말이 하고 싶다. 어쨌든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에 그동안의 길들이 평탄하다고 할 수는 없다. 힘든 것을 많이 참아줘서 고맙다. 나도 사실 리더지만, 유리멘탈이고 무너질 때가 많은데 멤버들이 잘 잡아줬다. 나도 멤버들에게 고마움이 많다. 잘 따라줘서 고맙다. 앞으로도 잘 따라줬으면 좋겠다. 앞으로 에이핑크로서도 그렇지만, 몇 년 뒤에 어떤 일에 욕심이 생기고 어떤 일을 하고 있을 지 모르겠지만, 늘 응원했으면 좋겠다."

-20대를 다 에이핑크로 보내게 될텐데.

"정말 좋다. 일단 30대까지 에이핑크로 활동할 수 있는것만으로 좋다. 정말 행복하다. 또 언제 이런 감정들을 느낄 수 있을까. 만족하고 행복하다. 내 30대는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올해 에이핑크 계획은.

"앨범 준비를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앨범 활동과 개인 활동을 다양하게 할 것 같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