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노동계 끌어안고 중도표심 자극… '투트랙 표심잡기'

안철수 "최저임금 인상" 등 勞心 파고드는 공약 제시
"국민, 기득권 양당 체제 회귀 안할 것" 중도 공략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박응진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5-01 20:03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일 인천시 남구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광장에서 열린 '국민이 이깁니다' 집중 유세에서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5.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5·9 장미대선을 8일 남겨둔 1일 노동자 공약으로 '노심'(勞心)을 파고드는 동시에, 수도권에 머물며 중도·보수표심 잡기에 안간힘을 썼다.

안 후보는 또한 이날 오후 일정은 비워둔 채 하루 앞으로 다가온 '대선 마지막 TV토론' 준비에 매진했다. 이번 TV토론을 앞두고 '심기일전' 해온 안 후보는 토론을 통해 '반전' 발판을 반드시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안 후보 측은 깜깜이 대선기간이 도래하는 오는 3일 직전까지 상승세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제127주년 노동절(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계 끌어안기에 적극 나섰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년 일자리와 비정규직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기내 최저임금 1만원 이상 달성 △중소기업 취업 청년 월급 대기업 80% 되도록 지원 △연 근로시간 1800시간으로 단축 △초과근무 관행 개선 등을 약속했다.

안 후보는 당초 이같은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청계천 평화시장 전태일 동상 앞에서 던질 예정이었으나 한 노동단체의 반발로 근처까지 갔다가 발길을 돌리면서, 기자회견 형태로 전환했다.

이후 안 후보는 인천 한 백화점 앞에서 '집중 유세전'을 갖고 "기득권 양당 중 한 정당이 허물어졌다고 나머지 정당에게 표를 몰아주는 건 시대를 거꾸로 거스르는 일"이라며 자신에게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1번 마음에 안든다고 2번 찍고 2번 마음에 안든다고 1번 찍고 수십년 반복했다"며 "그 결과 우리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력 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을 향해 "문 후보가 당선되면 국민 분열,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 과거로 후퇴 등 3가지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각 지역 유세장마다 맞춤형 공약을 꺼낸 안 후보는 이날도 △인천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인천항과 인천국제공항 연계를 통한 동아시아 물류 허브 구축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에 앞서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멘토단' 행사에 참석해서도 "지금은 국민이 정치를 앞서가는 시대다. 국민이 또 다시 기득권 양당의 한쪽으로 돌아가는 선택을 하시지 않을 것"이라며 중도·보수, 무당층 표심을 공략했다.

그는 또 "작년 총선 때 양당 체제에 금이 쩍쩍 가고 국민들이 3당 체제를 만들어줬다"며 "또 다시 70년대식 사고방식으로 끌고 가면 우리나라는 추락할 수밖에 없다는 위기감에 의원직도 사퇴하고, 모든 걸 다던지고 대선을 치르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양강구도가 허물어진 듯 나타나고 있지만 지난해 총선 민의를 감안할 때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내포된 발언이다.

이날 수도권에 머물며 안풍 재현을 위해 수도권 공략에 '올인'한 안 후보는 오후부터 공개 일정을 모두 뺀 채 마지막 TV토론 준비와 전략 마련에 만전을 기했다.

안 후보 측 최원식 당 중앙선대위 전략본부 수석본부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통합과 개혁 능력을 얼마나 부각시키는지가 중요하다"며 TV토론회 방향 등 향후 전략을 일부 공개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