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셰어하우스 이불 밑에서 영아 시신 발견…산모 해운대서 체포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4-29 12:01 송고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셰어 하우스에 있는 한 객실 안 이불 밑에서 영아가 숨진 것을 업주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29일 부산 동래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후 4시 46분께 부산 동래구에 있는 한 셰어하우스 건물 방 안에서 이불에 덮혀 있던 영아의 시신이 발견됐다.

셰어하우스를 운영하는 업주 A씨(52·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감식을 벌이고 영아가 발견된 객실에서 머물고 있던 임신부 B씨(26)를 추적했다.

경찰은 통신수사를 벌여 B씨를 해운대 해수욕장 인근에서 붙잡았다.

경찰에서 산모 B씨는 "출산을 하고 나서 탯줄을 직접 자르고 아기의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이불을 엎어 놓고 지인을 만나러 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아기가 이날 오전 6시께 태어났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B씨는 현재 하혈이 심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 A씨는 B씨가 올해 2월부터 보증금과 월세를 내고 살고 있었으나 3월과 4월에는 돈도 내지 않고 다른 방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외상은 없지만 부검이 필요하다는 검안의 소견에 따라 영아의 시신을 국과수에 의뢰하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choah458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