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망가져도 OK" 김지원, '태후' 이후 '쌈마이웨이' 선택한 이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7-04-27 08:29 송고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김지원이 ‘쌈, 마이웨이’를 차기작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와 각오를 밝혔다.    

김지원은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뉴스데스크에 앉고 싶었던 백화점 인포데스커 최애라 역으로 변신한다.     

김지원은 시놉시스 속 ‘남들이 뭐라던 우리는 우리 길을 간다’는 메인 문구부터 끌렸고, 사람들이 말하는 성공이 아닌, 내 자신을 위해 살아가는 인물들과 그 과정에서 겪는 갈등, 사랑이 매력적으로 느껴져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애라는 마이크만 잡으면 몸속 세포 하나까지 흥에 차오르는 인물로, 자칭 상여자라고 주장하지만, 현실은 ‘마이크 또라이’라고 불릴 정도로 감정 표현에 거침없다.

김지원은 “애라는 현실에 굴하지 않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용감한 인물이다. 작은 일에도 기뻐할 줄 아는 사랑스러움이 있다”며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거침없고 솔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솔직한 성격만큼 종종 떡진 머리는 기본인 초자연적 일상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저격할 애라. 덕분에 스스로를 내려놓고 망가져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김지원은 “전작들이 화려하거나,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들이 많았기 때문에 오히려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때때로 망가지지만, 그럼에도 사랑스러운 면모가 많은 캐릭터기 때문에 시청자 여러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실 거라는 기대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애라는 상처를 받아들일 줄 알고, 그 상처가 아무는 아픈 과정을 겪어내는 용감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자신의 감정에 더 솔직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며 “따뜻한 봄날, 기분 좋은 드라마로 찾아뵐 수 있어서 설레고 한편으로는 많이 떨린다. 재미있게 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덧붙였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