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방시혁 인터뷰①]"방탄소년단, 100% 실력발휘 아직…더 성장할 것"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04-24 07:00 송고 | 2017-04-24 10:20 최종수정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그룹 방탄소년단은 현재 국내 최고 보이그룹 반열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흙수저 출신 아이돌'이라고 불렸다. 대형 기획사가 아닌 곳에서 보석같은 팀이 탄생했기 때문이었다.

그 '흙수저 아이돌'은 현재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의 관심도 뜨겁다. 최근에는 남미에 이어 북미 투어도 성공적으로 마치며 총 6만 팬들을 열광케 했다. 할리우드 아역스타 카일리 로저스 역시 방탄소년단의 열성팬임을 밝히며 직접 공연장을 찾았다. 이 티켓은 러셀 크로우가 직접 티켓팅해 선물했다고 알려져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실감케 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과거 한 간담회에서 "바닥부터 성장해 이만큼 올라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들의 곁에는 방시혁 대표가 늘 함께했다. 방 대표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다. 방 대표는 큰 회사 출신이 아니기에 자칫 크게 흔들릴 수 있는 멤버들을 든든하게 잡아주고 이끌었다. 방 대표는 "강요하지 않았다. 다만 확신을 줬다"고 이야기 한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영어 앨범이 아닌 한국 앨범으로 '2017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이 후보로 올린 부문은 '톱 소셜 미디어 아티스트'다. 함께 후보로 오른 가수는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를 휩쓸고 있는 팝스타 들이다.

방 대표는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에 대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 생각했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모이는 시상식에 후보로 올랐다는 것만으로 놀랍고 기뻤다"며 "멤버들 역시 놀란 것 같다. 무엇보다 평소에 방탄소년단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팬들과 일상을 공유하는 ‘톱 소셜 미디어 아티스트’ 부문에 이름을 올려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기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을 사랑하는 해외 팬들은 하나같이 무대에서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멤버들의 매력 1순위로 꼽는다. 연습에서 뿜어져 나온 완벽한 합과 무대 매너가 방탄소년단의 가장 큰 장점이다.
© News1
방 대표는 "방탄소년단이 해외에서 인기가 많은 이유는 케이팝 마니아들이 좋아하는 케이팝의 특징과 미국 본토에서도 사랑 받는 트렌디한 음악을 접목시켰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덧붙여 한국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고 있는 음악적 소스와 만나 많은 해외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같다"며 "남미와 미국의 반응을 실제 확인해보니 무대 위에서의 방탄소년단에게서 빛이 나고 에너지가 넘쳐서 좋다는 평이 가장 많았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5년차 아이돌이다. 국내에서 인기 있는 톱 반열의 보이 그룹이지만 미래에 대한 대비는 필요하다. 방 대표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그는 "멤버들은 아직 본인들의 실력을 100% 완전히 다 발휘하지 않았다는 이야길 하고 싶다. 멤버들이어떻게 성장해나가는지 계속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자주 이야기 했지만 우리는 앞으로도 멤버들과 회사 모두가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것들을 할 것이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서 올라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방시혁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