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제가 조폭과 관련이 있겠는가…모르는 일"

"검증 좋지만 중요한 부분에 대해 이뤄져야" 비판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서미선 기자 | 2017-04-06 15:38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지역언론인클럽 합동인터뷰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4.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6일 지난달 말 자신이 참석한 행사에 조직폭력배가 연루됐다는 일각의 의혹제기에 대해 "모르는 일이며 제가 조폭하고 관련이 있겠는가"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지역언론인클럽 합동 인터뷰'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증은 좋지만 정말 중요한 부분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면 좋겠다. 제가 조폭과 관련이 있을리가 없지 않냐"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청년의 숲' 포럼에 참석했는데 이 때 기념촬영을 함께 한 이들이 전주 조직폭력배 '○파'라는 주장이 SNS 등 누리꾼들 사이에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조직폭력배는 지난해 11월17일 새벽 전주 완산구 효자동의 한 장례식장 주차장에서 전주 W파와 세력다툼을 이유로 집단 난투극을 벌인 바 있다. 이에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집단 난투극을 벌인 혐의로 조직폭력배 이모씨(32) 등 35명을 지난 2월21일 구속했다.


gsm@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