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영상] 문재인 "1등 아닌 압도적 지지" 마지막 호소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온다예 기자, 박승희 기자, 서혜림 인턴기자 | 2017-04-03 18:21 송고
© News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는 마지막 순회경선일인 3일 '압도적 지지'를 호소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호남, 충청, 영남 모두 압도적으로 문재인을 선택했다"며 "수도권·강원·제주 동지들이 더 큰 태풍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저는 1등이 아니라 압도적 지지를 호소한다"며 "문재인으로 결정해주면 정권교체를 책임지겠다"고 힘줘 말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 등 비문(非문재인)연대 세력을 겨냥해 "오로지 문재인 반대만을 외치는 적폐세력들의 연대, 저는 조금도 두렵지 않다. 우리 뒤에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이 있다"며 "문재인은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 민주당 역사상 최초로 우리 힘으로 당당히 집권하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선 경선 때와 마찬가지로 '지역별 맞춤형 공약'을 통해 한표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며 "청와대는 경복궁, 광화문광장, 서촌, 북촌, 종묘로 이어지는 역사 문화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을 향해서는 "우리의 한 팀, 자랑스럽지 않은가"라며 "10년 민주당 정부를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v_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