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성 "경선, 이렇게 힘들줄 몰랐다…정권교체 밀알될 것"

"'특정후보 도우러 나왔냐' 의심으로 힘들었다"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4-03 16:14 송고
최성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가 3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2017.4.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 후보는 3일 "제가 민주당 경선을 완주할 수 있었던 건 국민과 당원 동지의 성원과 관심 덕분이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최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통해 "11차례 TV토론과 4차례 걸친 경선, 드디어 오늘 저에게는 마지막 날이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후보는 "뒤늦게 출마하자 많은 분들이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나왔냐' 묻기도 하고, '특정 후보와 특정 관계가 아니냐'는 의심도 받았다"며 "이렇게 힘들지는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는 "하지만 그때마다 세월호 아이들과 촛불광장 청소년들을 생각하면서 초심을 잃지 않았다"며 "그것은 진정으로 청렴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는 기성세대의 부끄러움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후보와 멋진 경쟁하고 싶었다. 인지도나 쌓고 특정 후보를 도와주려 했다면 진작에 그만뒀을 것"이라며 "김대중의 적자임을 자부하는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마지막 연설에서도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나 공조는 절대 불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조기 대선은 김대중과 노무현 정신으로 정권교체하려는 국민과 특권세력 간의 한판 승부"라며 "이 대결에서 반드시 승리해 민주당이 앞장서서 정권교체를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선봉에 제가 밀알이 되겠다"며 "여러분의 응원과 격려를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wonjun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