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심상정 "외고·자사고 폐지…'先취업' 핀란드형 직업고 육성"

국제高도 폐지…교육개혁 공약 발표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4-02 16:10 송고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육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7.4.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일 외국어고·자립형사립고·국제고등학교를 폐지하고 직업계고등학교의 비중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교육 공약을 발표했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0년 넘게 지속해온 낡은 교육체제를 근본적으로 혁파하는 교육혁명을 해야 하고 핵심은 직업고등학교를 살리는 것"이라며 관련 교육개혁 공약을 소개했다.

심 후보에 따르면 북유럽 복지강국에서는 직업계고를 일반고보다 더 비중있게 다루고 있으며 가령 스웨덴은 직업계고를 지원하는 국가 예산이 일반고 예산의 약 2배에 이른다.

심 후보는 "그런데 우리의 직업학교는 '저임금 불안정'의 노동자 양성소가 되고 있다"며 "우리 청소년들이 직업고에서 성공적인 삶을 꿈꾸도록 정부가 전폭적인 개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마이스터고·특성화고·일반고 직업반 등 직업계고의 비중을 현 19%에서 OECD 평균인 47% 수준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공약했다.

심 후보는 "핀란드형 직업고를 대거 확충해 청소년들이 자신의 적성과 맞는 직업을 찾을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대학에 가지 않고서도 질 좋은 일자리를 가질 수 있는 '선취업 후진학' 사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후보는 "심상정의 교육정책은 한 마디로 노동 있는 교육 개혁"이라며 고교 직업교육의 완전 혁신을 위한 대한민국 교육혁명의 5대 방향도 함께 제시했다.

이는 △협동심을 키우는 초등·중학교 △독자적 직업준비과정으로의 고교 교육 전면 개편 △대학 교육의 획기적 개혁 △교육 여건·교육환경 개선 △교육미래위원회 신설 등이다.

특히 고교 교육 전면 개편과 관련해서는 외고·자사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고, 선택과목 중심의 무학년제를 도입할 뜻을 밝혔다.

또 거의 모든 OECD 국가가 진행하는 고교 무상교육을 2018년 1학년부터 시행하고, 학년 진급에 맞춰 2020년까지 완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심 후보는 "우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미래의 민주시민으로서, 자기 삶의 주체로서, 창의적인 직업인으로서 최상의 삶을 보장할 수 있는 교육으로 대전환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