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이젠 쇼핑도 가상현실로'…정부 VR쇼핑몰 구축사업 공고

산업통상부, 나라장터 홈페이지에 사업자 선정 공고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17-03-26 11:00 송고
360도로 상품 둘러보는 가상현실(VR) 기술 적용 사례. © News1
 
정부가 백화점·전통시장 등을 가상현실(VR) 속에서 체험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VR 쇼핑몰'을 시범 구축해 10월 코리아세일페스타에서 공개하기로 했다.

'VR 쇼핑몰'은 VR기술을 적용한 일종의 가상 쇼핑몰로 실제 오프라인 매장을 그대로 옮겨와 직접 쇼핑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소비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가상현실 속에서 쇼핑을 체험하고 결제까지 진행해 구매한 상품을 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러한 내용의 'VR 쇼핑몰 구축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27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나라장터 홈페이지(www.g2b.go.kr)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사업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정된 사업자는 VR 쇼핑몰의 전체 시스템을 구축하고 백화점이나 유명 거리상권, 전통시장을 가상현실 환경에서 구현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와 일부 제조업체는 매장을 자체적으로 가상현실 속에서 구현해 VR쇼핑몰에 입점하게 된다.

VR 쇼핑은 시·공간 제약을 탈피해 상품과 서비스의 유통방식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유통채널로서 잠재력이 큰 분야이다.

이미 미국의 이베이(e-Bay)와 스웨덴의 이케아(IKEA), 중국의 알리바바처럼 글로 유통기업들이 새로운 유통채널로 활용 중이며 현대백화점 등 국내 업체도 시범서비스를 개시했다.

산업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새로운 유통채널로 각광받고 있는 VR 쇼핑의 초기시장을 창출하고, 기술성·경제성·수용성 측면에서 추가적인 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VR 쇼핑몰 구축사업은 유통산업에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의 도입을 촉진하기 위한 일종의 실증사업"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시장이 창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epoo@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