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희정측 "탄핵後 분열된 국론 수습 중요…정치대연정 필요"

"대연정 위해 자유한국당의 통령한 반성 전제돼야"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7-03-06 17:43 송고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측은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날 최종수사결과를 발표한데 대해 "특검수사 결과로 박 대통령 탄핵 인용은 기정사실이 됐다"며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탄핵 인용 이후 분열된 국론을 어떻게 수습하는가"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탄핵 인용 이후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는 방법은 정치권의 당리당략을 떠난 '정치대연정'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정치대연정을 통해 국민통합대연정과 지역균형대연정으로 나아가야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정치대연정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자유한국당의 통렬한 반성과 사죄, 해체 수준의 당개혁, 그리고 탄핵 이후 적폐를 청산하기 위한 개혁입법에 대한 완전한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의 참회록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