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헌재 "이정미 대행 후임 지명과 무관하게 탄핵심판 진행"

선고 임박한 상황에서 계획대로 진행 재차 '강조'
"특검수사, 참고자료 낼 수 있지만 재판자료 안돼"

(서울=뉴스1) 안대용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3-06 17:16 송고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에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발언하고 있다. 2017.2.2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가 6일 대법원장의 이정미 소장 권한대행 후임 재판관 지명과 무관하게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선고가 임박한 상황에서 탄핵심판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헌재 관계자는 이날 이 권한대행의 후임 인선과 관련해 박 대통령 탄핵심판의 일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난번에 말한 것처럼) 무관하게 진행한다"고 말했다.

양승태 대법원장은 앞서 이날 오후 이 권한대행 후임으로 이선애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50·21기)를 지명했다.

대법원에 따르면 양 대법원장은 13일 퇴임하는 이 권한대행의 후임 지명권 행사 시기를 고심해 왔는데 헌재의 적정한 운영과 탄핵정국 등을 참작해 이날 오후 발표했다.

헌재 관계자는 또 이날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참고 자료로 낼 수는 있지만 증거로 채택하지 않으면 재판의 자료가 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직 탄핵심판 선고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헌재에 따르면 재판관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평의를 진행했다. 지난주와 달리 오전 시간을 거르고 오후에 진행한 이유에 대해선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