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탄기국 "특검, 인권유린·강압수사"…구미서 집회

(구미=뉴스1) 정지훈 기자 | 2017-03-06 17:39 송고
6일 오후 경북 구미 원평동 구미역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에서 박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7.3.6/뉴스1 © News1 이종현 기자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6일 경북 구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해온 특검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명백한 인권유린과 강압수사"라고 비난했다.

탄기국은 이날 경북 구미시 원평동 구미역 앞에서 자유한국당 조원진·김진태·백승주·장석춘 의원과 대통령 측 대리인단인 서석구 변호사, 박사모 회원 등 주최 측 추산 5000명(경찰 추산 4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탄핵반대 집회를 열었다.

김진태 의원은 "특검이 대통령에게 뇌물죄를 추가했다고 한다. 그런 식으로 혐의를 추가하면 특검의 죄는 협박, 피의사실공표 등으로 차고 넘친다. 특검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석구 변호사는 "우리는 오래 전부터 대통령을 공범이라고 판단하는 정치특검을 해체하라고 외쳤다. 특검과 검찰은 인권유린수사와 강압수사로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됐다"고 특검을 맹비난했다.

그는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찰에 사실조회신청을 해서 미르·K스포츠 재단의 돈이 최순실에게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푼이라도 건너간 것이 있는지 조사했지만 (대통령이) 한푼도 받은 것이 없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서 변호사는 "국회 소추위원단이 '3월9일을 전·후해 헌재가 판결을 내릴 것'이라는 인터뷰로 4~5월 대선이 언론에서 보도되고 헌재소장이 11일 전까지 선고하겠다고 한데 대해 '국회와 헌재가 교감이 있었던 것이라면 중대한 결심을 하겠다'고 발언을 해서 '무례하다'는 비난을 받고 인민재판식으로 인격살인을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얼마든지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었지만 통진당(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으로 헌법적 가치를 수호하려고 신선한 감동을 준 법관의 양심을 믿기 때문에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탄기국 회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우리가 국민이다. 국민이 명령한다. 탄핵각하" 등의 구호를 외치며 구미역에서 원평네거리까지 2.1㎞ 구간을 행진했다.


daegu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