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측 "특검수사로 탄핵사유 명확해져…검찰수사 지켜볼 것"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3-06 16:57 송고
2017.3.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6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특검수사로 탄핵사유가 더욱 명확해졌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측 박광온 수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특검팀은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서 뇌물을 받은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또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청와대 지시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찬성 결정에 직권을 남용하는 등 위법을 저질렀다는 결론도 내렸다"며 "특검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농단과 헌법유린으로 국기를 뒤흔든 사건의 중대한 고리를 밝혀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 대변인은 "그러나 황교안 권한대행의 거부로 특검기간 연장이 무산되면서 세월호 7시간 행적 등에 대한 진실을 끝내 밝혀내지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이제 공은 다시 검찰로 넘어갔다. 검찰은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무한정의 인력과 시간을 갖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의 시녀로 전락한 검찰이 우병우 전 수석, 세월호 7시간 등 남은 의혹을 어떻게 수사하는지 국민들은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