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경찰, 이정미 대행·박영수 특검 향한 위협 사법 처리(종합)

김정훈 서울청장, 오늘 특검발표 맞춰 경비 2배 배치
헌재 탄핵심판 선고날, 집회 충돌이나 불상사도 대비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 | 2017-03-06 15:58 송고 | 2017-03-07 10:30 최종수정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박영수 특별검사 자택 앞에서 근혜동산 및 자유청년 연합 회원들이 박 특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6.2.2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경찰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를 앞둔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과 박영수 특별검사의 신변을 위협하는 일부 극우 세력들의 과격한 발언과 행동을 적극적으로 사법처리하기로 했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6일 청사에서의 기자간담회에서 "(극우 세력) 협박 발언의 실현 가능성과 구체성 등을 검토해서 수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야구 방망이 같이 위험 물건을 소지한 경우는 이미 내사에 착수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경찰은 헌재 탄핵 심판에 압력을 가할 목적으로 이 권한대행의 자택과 단골 미용실의 주소를 공개하고 최순실과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 협의를 수사한 박 특검의 자택 앞에서 야구방망이 집회를 연 이들을 대상으로 2건의 내사를 벌이고 있다.

김 청장은 "앞서 주말 집회에 휘발유를 가져와 입건된 경우도 있다. 집회에는 총·포와 도검, 돌 같이 위험한 물건을 가져오지 않게 돼 있고 주최자와 참여자들은 이를 준수해야 한다"며 "주소 등을 공개하는 것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또한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특검의 최종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특검 사무실 주변 경비 경력을 2배로 늘리고 만약의 불상사에 대비하고 있다.  

김 청장은 "오늘 특검 발표에 많은 기자들의 취재가 예상되고 일반 시민들의 운집 가능성도 있어 평시보다 경력을 배가해서 배치해 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김 청장은 이르면 이번주말이나 다음주 초 예상되는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와 관련해서도 "선고 날을 전후해 헌재 부근이나 집회와 시위가 예상되는 시내 주요 지역에 대한 경비계획을 세워 충돌이나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 후 집회 참가와 발언이 대통령 탄핵시 곧바로 진행될 대선과 연관될 수밖에 없는 만큼 "선거관리위원회와 협조해 계획을 마련해 현장 검거나 위법 여부 채증 등 사법조치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25일 17차 퇴진행동 집회 도중 청와대 방면으로 횃불을 들고 행진한 참가자 2명에 대해서도 인적사항을 확인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추가로 밝혔다.


pt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