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특검, 여론에 편승한 발표…헌재 판결 영향 미치려"

김성원 대변인 "검찰 수사는 공명정대하게"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7-03-06 15:29 송고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3.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자유한국당은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편향된 여론에 편승한 특검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공식 브리핑을 통해 "특별검사팀이 90일간 진행했던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는데 그동안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던 혐의 사실을 총망라한데 지나지 않으며, 전혀 새로울 게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를 앞두고 발표한 것은 헌재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과 공모해 대기업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고 적시한 것과 관련 "재판과정에서 첨예한 논란이 예상되는 피의사실을 명확한 증거 제시 없이 공표했다"며 "혐의 입증보다는 언론플레이를 통한 여론형성에 더 힘썼다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특검은 그동안 '증거가 차고 넘친다'고 자신했지만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며 "특검이 제도개선 사항으로 수사기간연장 등을 제기한 것은 특검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겠다는 초법적이고 특권적인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특검 수사는 종료됐지만 향후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특검은 자신들을 향한 국민들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이상의 피의사실 공표는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을 향해서도 "특검에 이은 검찰의 수사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공명정대하게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song6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