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3野 "국정원 헌재 사찰은 범죄"…한국당 "카더라식 안돼"

헌재의 탄핵 심판 앞두고 신경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서송희 기자, 서미선 기자, 김정률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3-06 11:41 송고
이병호 국정원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준비하고 있다. 2017.2.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여야는 6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이 임박한 가운데 가정보원의 헌재 사찰 의혹이 불거지면서 신경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한목소리로 맹비난하면서 진상규명을 외쳤다.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사실관계를 따져야 한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재에 대한 사찰이 국정원 고위간부에 의해서 진행됐다고 보도되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의 국내 파트는 대공용의자나 혹은 테러용의자들만을 조사하고 그에 관한 정보만 수집하도록 돼 있다. 이것이 국정원법"이라면서 "누가, 어떤 경로를 통해서 이러한 사찰을 지시했고, 어느정도 진행됐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헌재까지 불법사찰했다고 하는데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국기문란행위"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욱 더 충격적인 것은 헌재 불법사찰 지시 간부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간의 친분이 두터운 것"이라며 "정권교체해야 할 명백한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됐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의 이혜훈 최고위원도 "국정원 댓글사건, 대법원장 사찰의혹, 헌재사찰 의혹 등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불법 의혹이 끊이지 않는데도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계자 엄벌 없이 대충 덮고 넘어왔기 때문에 아직도 시대착오적인 불법이 근절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번 의혹의 당사자가 과거 대법원장 사찰 의혹의 장본인"이라며 "사찰 지시자로 지목되는 사람은 국정원내 우병우 라인으로 널리 알려진 사람이라는 점 등만 보더라고 이 사안은 결코 묵과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처럼 국민들에게 공개되지 않는 비공개 정보위에서 국정원의 설명만 듣고 대충 넘어 가는 일은 절대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정말 국정원이 떳떳하고 숨길 것이 없다면 국정원은 사실무근이라고 항변할 일이 아니라 특검을 통한 진실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헌재 사찰 보도에 대해) 국정원이 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관계 파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야권을 향해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있었더라도 통상적인 국정원 업무수행을 넘어선 것인지 파악하지 않고 '카더라' 수준으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며 "기다렸다는 듯 사찰 의혹을 제기했는데 사실관계가 파악될 때까지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song6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