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개혁과제 해법…文 '여야정협의체' 安 '대연정' 李 '野연합정부'

차기정부 개혁과제 추진 해법 놓고 견해차
민주당 대선후보 2차 합동토론회 개최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조소영 기자 | 2017-03-06 10:50 송고 | 2017-03-06 11:28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들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주자들은 6일 차기 정권이 들어선 이후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촛불정국에서 나타난 개혁법안이라고 공감하면서도 그 해법을 놓고는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여야정 협의체 상설화를, 안희정 충남지사는 대연정을, 이재명 충남지사는 야권연합정부를 제시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이날 개최된 2차 합동토론회(첫 인터넷TV) 합동토론회에서 개혁과제 실현을 위한 정치적 해법을 묻는 공통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우선 적폐청산에 동의하고 함께할 수 있는 지금의 야권 세력과는 힘을 모아나가겠다"며 "지금 야권세력과는 연정도 가능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생각을 달리하는 정당들과도 끊임없이 대화하고 타협하는 정치를 해나가겠다"며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상설화하겠다"는 해법을 내놨다.

반면 안 지사는 자신의 기존 공약인 대연정을 다시 한 번 꺼내들었다.

안 지사는 "의회정치의 가장 강력한 다수파와 새로운 대통령이 협치를 통해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자는 것은 제가 제안한 대연정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특검법 연장, 선거연령 하향조정, 검찰개혁을 위한 공수처 설치, 법정근로시간 단축 등 다 실패하고 있지만 지금의 의회와 앞으로 3년을 더 가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좋아서 그러는 게 아니라 의회 협치 정신이야말로 개혁에 이르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이 같은 주장에 이 시장은 "발목잡기를 피하기 위해서 온몸을 내줄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반박하며 "그래서 우리는 반드시 야권연합정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어 "야권연합정부로 기본적인 과반을 만든 뒤 발목 잡는 잘못된 세력들을 국민 힘으로 돌파해야 한다"며 "국민의 힘으로 탄핵했듯 야권연합정부로 돌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성 고양시장도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과의 대연정이 아닌 개혁적 야3당 공동정부수립 중요하다고 본다"며 "많은 문제가 되고 있는 국회선진화법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