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상호 "국정원 헌재 사찰, 사실이라면 묵과못할 범죄행위"

"당 차원 진상규명해 책임 물을 것"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 2017-03-06 09:46 송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017.3.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국가정보원의 헌법재판소에 대한 사찰 의혹과 관련, "지난 번 대법원장 사찰 의혹에 이어 이것이 사실이라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재에 대한 사찰이 국정원 고위간부에 의해서 진행됐다고 보도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정원의 국내 파트는 대공용의자나 혹은 테러용의자들만을 조사하고 그에 관한 정보만 수집하도록 돼 있다. 이것이 국정원법"이라면서 "대법원이 대공용의자냐. 헌재재판관들이 대공용의자냐.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한 재판관들이 대공용의자라면 정말 이것은 기가막힌 얘기가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누가, 어떤 경로를 통해서 이러한 사찰을 지시했고, 또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점에 대해선 국정원이 아직도 옜날 버릇을 못 고쳤다고 판단하고 정면으로 문제제기를 하겠다. 당 차원에서 반드시 진상규명해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금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 대해 "탄핵이 인용되든, 기각되든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결정이 내려진다 하더라도 우리는 헌법기관의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며 "특히 정당을 포함한 정치세력은 이 헌재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하는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갈등을 부추기는 그러한 세력들이 관여해선 안된다는 걸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부연했다.

우 원내대표는 미국과 국내 일각에서 '전술핵 재배치론'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전술핵 배치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고 한반도에서 '핵 대 핵', 군비경쟁하자는 발상"이라며 "26년전 전술핵을 철수시킬 때의 한반도 비핵화 정책을 국제적으로 포기하자는 주장인데, (이는)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하고서도 저렇게 러시아와 중국이 난리치고 있는데 핵을 (재)배치하자는 것은 기본적으로 한국과 중국간 단교를 결심하자는 것"이라며 "국내정치인이 어찌 이런 판단을 하고, 주장할 수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사드 같은 작은 무기하나 갖고서도 난리치는 게 동북아 긴장상태인데, 20년 전 철수한 핵을 다시 배치하자는 이런 주장을 하는 것은 정말 터무니없고 한국경제를 완전히 무너트리자는 자기파괴적인 주장이라는 점에서 절대 거론해서는 안 되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