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탈당설 김종인 "정쟁과 분열이 나라 망치도록 둬선 안돼"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7-03-06 09:13 송고
 

탈당설이 거론되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6일 "정쟁과 분열이 나라를 망치도록 둬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의 국제 정세와 국내 정치상황을 보면서 과거 우리 역사의 교훈을 되돌아본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나라는 스스로 기운 뒤에야, 외적이 와 무너뜨린다' 병자호란때 삼전도의 굴욕을 당한 후, 국론 분열을 미리 막지 못한 것을 한탄하며 인조가 한 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팎의 위기가 눈앞에 닥쳤을 때 정치가 대의명분만을 따져 국민을 분열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옳고 그름을 다 따지기도 전에 국난이 코앞에 다가와 있을 것"이라며 "그 대가는 국민의 피눈물로 치르게 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의 이 같은 글을 놓고 명분쌓기용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김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후 거취를 정한다는 입장이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