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유승민, 남경필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국회차원 조사 필요"

劉 "필요하면 특검 임명"…南 "국회조사 해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3-05 16:21 송고
바른정당 대선 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5일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에 대해 불법 사찰을 한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필요할 경우 국회 차원의 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 자료를 통해 "국정원의 헌재 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국기문란 범죄"라고 말했다.

그는 "혐의가 있다면 국정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필요하다면 특별검사를 임명해 (의혹을) 발본색원 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도 논평을 통해 "국가 권력기관의 불법 사찰은 반드시 청산돼야 할 낡은 적폐"라며 "저 또한 국회의원 시절 불법 사찰의 피해자였기 때문에 그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인 자유의 가치에 얼마나 큰 폐해로 작용하는지 너무도 잘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조사 등을 통해 진실을 철저히 밝히고, 그 책임 또한 명확히 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