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4野 "국정원 사찰 의혹, 철저조사" vs 與 "소모적 정치공세"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조소영 기자, 서미선 기자, 김정률 기자 | 2017-03-05 15:04 송고 | 2017-03-05 15:06 최종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