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4野 "국정원 사찰 의혹, 철저조사" vs 與 "소모적 정치공세"

민주 "사설 심부름센터", 국민 "국가 파괴 사건"
바른 "국회 정보위 소집"…한국 "국정원 흔들기"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조소영 기자, 서미선 기자, 김정률 기자 | 2017-03-05 15:04 송고 | 2017-03-05 15:06 최종수정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2016.9.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에 대해 불법 사찰을 한 의혹이 한 언론사 보도로 제기된 데 대해 범보수진영에 속한 바른정당 등 야권은 5일 한목소리로 비판을 쏟아냈다.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와 함께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도 요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야권의 정권을 잡기 위한 국정원 흔들기 총공세"라고 일축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정원이 독립적 헌법기관인 헌재를 불법 사찰했다니 대명천지에 무슨 소리인가"라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지인인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한 일이라니 청와대가 국정원을 사주해 헌재의 탄핵 심판 동향을 살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정원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에도 댓글 공작을 통해 국민 여론을 왜곡한 전과가 있다"며 "지난해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의혹이 제기된 바도 있다. 그런데 이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마저 공작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대통령의 사설 심부름센터가 되어 헌재를 사찰한 게 사실이라면 우리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인 삼권 분립을 무너뜨리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규명에 착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News1 송원영 기자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국정원의 불법 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 사건"이라며 "국정원은 더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일 수 없다.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

또 "국정원의 국가 파괴 사건에 청와대 개입은 없었는지 배후세력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며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 도입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해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 News1 허경 기자

범보수진영에 속한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어 "국정원의 헌재 사찰 의혹이 사실인지, 국정원이 수집한 정보는 무엇이고 대체 누구에게 보고한 것인지 진상규명이 불가피하다"며 국회 정보위원회의 즉각 소집을 촉구했다.

오 대변인은 "정보위에서 관련 사안을 우선 다루되 필요하다면 국회 국정조사, 검찰수사를 통해서라도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재차 지적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 © News1 안은나 기자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 역시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 선거 때 댓글부대로 선거에 개입하더니 이제는 헌재를 사찰해 대통령 경호부대를 자처했다"며 "검찰은 국정원의 헌재 불법 사찰에 대해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 News1

반면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특정 언론의 국정원 사찰 의혹 제기에 국정원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정원 흔들기에 나서는 것은 나라야 어찌됐건 정권만 잡으면 된다는 야욕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캠프와 야권의 국정원 흔들기는 또 다른 대선전략인가"라며 "소모적인 정치공세를 그만두고 3월 국회의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