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에 "정권교체 말고는 답 없어"(종합)

"국정원 완전히 개혁해야할 이유 명확해져"
박광온 "누구의 최종지시인지 반드시 밝혀야"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7-03-05 14:13 송고
2017.3.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헌법재판소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불법적인 사찰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적폐청산의 목표가 더 분명해졌다. 정권교체 말고는 답이 없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정원을 완전히 개혁해야할 이유가 더 명확해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이라면 지난번 국정조사에서 드러난 대법원장 사찰보다 훨씬 심각한 사태이다. 묵과할 일이 아니다"며 "이 민감한 시기에 버젓이 헌재를 상대로 불법행위를 하려고 했다는 발상 자체가 경악스럽다. 또다시 대선에 개입하겠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앞서 문 전 대표 캠프의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민주당 의원은 논평을 내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간부가 올해 1월부터 헌재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한다"며 "이 국정원 간부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청문회장을 뒤흔든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문건 작성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이 와중에도 버젓이 헌재 재판관들을 사찰해 온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더욱 경악스러운 일은 이 국정원 간부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이 있는 국정원 고위층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사찰을 누가 최종 지시했는지, 수집한 탄핵 심판 정보가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이 사찰정보의 수집과정 전후로 헌재 관계자와의 접촉시도가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