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헌재 사찰의혹에 "즉각 정보위소집…檢 수사촉구"

"보도 사실이라면 朴정권은 비밀공작정권…역대 최악"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3-05 14:08 송고
2017.3.3/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5일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하고 있는 헌법재판소에 대해 불법사찰을 한 의혹이 제기된 것에 관해 "즉각 국회 정보위원회를 소집해 진상을 밝히고 검찰은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국내 정보 수집은 대공, 대테러, 방첩업무로 국한돼 있다.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헌재를 테러, 공안, 간첩세력으로 보고 불법사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국정원이 누구 지시에 의해 이러한 정보를 수집했고, 그 정보가 누구에게 어떤 목적으로 흘러갔는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도에 등장하는 인물 면면이 사실이라면 박근혜정권은 시작부터 끝까지 비선정권, 비밀 공작정권으로 유지돼온 역대 최악의 정권"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 과제의 핵심이 국정원 개혁임을 다시 한 번 절감한다"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