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국정원 헌재사찰 의혹에 "진상밝히고 책임물어야"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재발방지책 만들겠다"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03-05 12:01 송고 | 2017-03-05 12:17 최종수정
(안철수 의원실 제공)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5일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하고 있는 헌법재판소에 대해 불법사찰을 한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찾아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 전자랜드의 레고교육 체험관인 '핸즈온캠퍼스'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정말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다.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안 전 대표는 "또 이런 일이 다시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번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한 수사도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내 대선후보 경선 룰 협상이 막판까지 진통을 겪는 것에 관해선 "해결방법을 잘 찾겠다. 함께 논의해 좋은 해결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손학규 전 대표 측이 안 전 대표 측이 주장하는 여론조사 및 공론조사를 반대하는 것과 관련, 여론조사를 룰에서 배제할 수 있냐는 질문엔 "함께 논의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안 전 대표는 탄핵심판 전까지 어떤 기조로 일정을 소화할 것이냐는 질문엔 "심판 이후 자칫하면 국론이 분열될 수 있다"며 "국론이 분열되지 않고 대한민국의 위기를 함께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통합'을 강조했다.

국민의당이 러브콜을 보내온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바른정당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엔 "국민의당은 뜻을 함께하는 어떤 분에도 활짝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 함께 경쟁, 협력하는 좋은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