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측,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즉각 수사 착수해야"

박광온 "누구의 최종지시인지 반드시 밝혀야"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3-05 09:22 송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의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민주당 의원은 5일 헌법재판소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불법적인 사찰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즉각 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간부가 올해 1월부터 헌재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한다"며 "이 국정원 간부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청문회장을 뒤흔든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문건 작성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이 와중에도 버젓이 헌재 재판관들을 사찰해 온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더욱 경악스러운 일은 이 국정원 간부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이 있는 국정원 고위층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사찰을 누가 최종 지시했는지, 수집한 탄핵 심판 정보가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이 사찰정보의 수집과정 전후로 헌재 관계자와의 접촉시도가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