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진천 미군훈련장 저지 범대위 “훈련장 저지 동참해달라”

충북 14차 시국대회 참가
“모든 정황 의심스러워…도민 동참 절실”

(충북ㆍ세종=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7-03-04 21:33 송고
미군훈련장 저지 범진천군민대책위원회는 4일 청주 성안길에서 열린 제14차 정권퇴진 충북범도민 시국대회에 참석해 미군룬련장 조성 반대에 도민 참여를 호소했다. © News1 남궁형진 기자


충북 진천군 ‘미군 독도법훈련장’ 조성에 반대하는 미군훈련장 저지 범진천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대통령 퇴진 충북시국대회에 참석해 도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장성유 범대위 집행위원장 등 10여명은 4일 청주 성안길에서 열린 제14차 정권퇴진 충북범도민 시국대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다른 집회참가자들과 함께 대통령 탄핵 등을 촉구한 뒤 진천 미군 독도법훈련장 조성에 충북도민이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시민 자유발언 시간을 통해 무대에 오른 장 집행위원장은 “경기 동두천시의 고용률은 전국 꼴찌고 재정자립도는 17%에 불과하다”며 “이는 인근 의정부도 비슷한 상황으로 이들 지역의 공통점은 미군 부대나 훈련장이 있었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군 부대나 훈련장 등이 들어선다면 환경오염 등으로 주민들은 모두 반대한다”며 “소파 규정을 보면 이런 점들에 대해 어떤 문제도 제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국방부가 진천에 40만평의 미군 독도법 훈련장 부지 매입에 대한 협조 공문을 보냈다”며 “하지만 독도법 훈련장은 100만평 이상이 필요하고 전략영향평가도 없이 부지 매입부터 추진하는 등 이상한 점이 많다”고 주장했다.

장 집행위원장은 “현재 진천군민들은 범대위를 조직, 대응을 벌이고 있다”며 “우리의 투쟁이 진천을 넘어 다른 곳까지 확대된다면 충북도민들이 동참해 반드시 함께 막아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News1



ng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