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영상]그림같은 프라하의 생활다큐?…김송미 감독의 '이방인 놀이'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송영성 인턴기자 | 2017-02-27 10:38 송고 | 2017-02-27 10:41 최종수정
© News1 황덕현 기자


"단순하게 낭만적인 해외여행이 아닌 '이방인'으로의 삶을 기록하고 싶었어요. 제 주변은 물론이고 저 자신을 낯설게 보면 어떨까 하고요."

김송미씨(28)는 '생활 다큐(다큐멘터리)'를 만든다. 일상생활의 모든 것을 소재 삼아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는 지난 1월 체코 프라하로 떠나 총 마흔여덟 편의 '생활 다큐'를 제작했다. "오랫동안 기획한 프로젝트였다"고 다부지게 말을 뱉는 그는 이 작업을 위해 만 3년간 일해온 회사까지 박차고 나왔다.

다큐멘터리의 제목은 '낯설게 하기'. 낯선 곳에 정착한 자신이 어떻게 삶을 만들어가는지, 자신과 주변을 면밀하게 관찰해 담담한 어조로 전해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만 약 30만명에게 잔잔한 울림을 남겼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