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黃 권한대행 시계제작 경악…탄핵소추 기념 시계"

"대통령에 인간적 예우 있다면 시계 만들면 안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2-24 10:21 송고 | 2017-02-24 11:46 최종수정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시계를 지적하고 있다. 2017.2.24/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2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권한대행 기념시계'를 제작한 것과 관련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 예우가 있다면 이런 시계는 만들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대행은 총리 시계가 있는데 또 권한대행 시계를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시계제작은) 권한대행을 기념하는건데 이것은 대통령 탄핵소추를 기념하는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국가적 불행을 기념하는 시계를 만든다는 발상 자체에 경악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행은 특검 기간 연장요청을 거부하려 한다"며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철저히 밝히고 뿌리 뽑으려는 국민들의 여망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황 대행은 지난 12월말 일주일만에 조류독감을 잡겠다고 했는데 두 달이 지나도록 조류인플루엔자는 없어지지 않고 있다"며 "황 대행은 대통령 놀이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민생을 돌보는데 전념하라"고 말했다.


jrkim@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