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희정 "지도자 분노는 피바람 불러올 뿐"…文에 응수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7-02-21 08:41 송고
안희정 충남도지사/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선의 발언' 관련, "분노가 빠졌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지적에 "지도자의 분노는 피바람을 불러온다"고 응수했다.  

안 지사는 전날(20일) 오후 캠프 사무실에 방문해 "문 전 대표가 아주 정확하게 말했다. 저는 분노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광화문 광장에 앉아있을 땐 나도 열을 받지만 대한민국을 이끌어야 될 지도자일 때는 분노라는 감정은 너무 조심스럽다"며 "지도자의 분노는 단어 하나만 써도 피바람을 불러온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또 '선의 발언'에 대해  "계산한 말도 아니고 실수도 아니다. 마음속에 있는 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전날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주간 문재인'을 녹화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의 해명을 믿지만 말 속에 분노가 담겨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분노는 정의의 출발", "불의에 대한 뜨거운 분노가 있어야 정의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꼬집으며 안 지사의 '대연정 발언'에 이은 두번째 설전을 벌였다.


letit25@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