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기업에 필요한 혁신기술, 대학·공공硏 특허에서 찾는다

특허청 지식재산 창출·활용 총 68억 지원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17-02-01 12:00 송고
© News1
특허청은 대학·공공연 대상  2017년 지식재산 창출·활용 역량 강화사업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정부 연구개뱔(R&D)을 통해 창출된 대학·공공연구기관의 우수 특허기술이 기업에 이전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사업은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지원 △제품단위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 △특허경영전문가 운영 지원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 △공공기관 보유특허 진단 지원 사업 등 총 5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되며 총 사업비는 68억4000만원이다.  
    
대학·공공연구기관은 기관의 지식재산 역량에 따라 5개 사업을 모두 지원하는 통합지원형 사업에 신청하거나 필요한 세부사업을 개별적으로 신청할 수 있다. 사업 신청은 3월 3일까지다.

기관당 사업비는 최대 4억 1800만원(정부지원금 약 65%, 민간부담금은 현물포함 약 35%)이다.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지원사업’은 특허출원 전에 변리사 등 전문가 그룹이 연구자의 발명내용을 평가하여 우수한 발명만을 출원하도록 하고, 유망 특허기술을 선별하여 기술 마케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기존 지원방식 이외에 기업의 수요를 먼저 조사하고 수요가 있는 기술에 한해서 특허출원 및 기술이전을 지원하는 ‘수요기반형 발명인터뷰’ 방식을 시범적으로 도입한다. 

‘제품단위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 지원사업’은 다수 대학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기업이 원하는 대로 제품별로 묶어 기술이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공공 특허기술의 이전 및 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해 ‘특허검증’과 ‘상용화 전략’이 추가적으로 지원된다.  
 
특허청 김태만 산업재산정책국장은 “대학과 공공연구기관의 우수한 지식재산이 기업에 원활하게 이전되어 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을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cs4200@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