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설연휴 수돗물로 배채우다…막걸리 훔친 20대 청년의 사연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1-30 15:26 송고 | 2017-01-30 18:30 최종수정
부산지방경찰청 전경사진.© News1

설 연휴동안 수돗물로 배를 채우던 20대 청년이 막걸리 1병을 훔쳐 경찰에 붙잡혔던 사연이 알려지자 전국에서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졌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지난 29일 정모씨(26)의 사연이 알려진 이후로 하루만에 13건이 넘는 성금 후원문의와 일자리 지원이 접수됐다고 30일 밝혔다.

충북 청주에 있는 한 자동차 특장업체는 정씨에게 용접일을 제공하고 원룸에서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연락을 해왔고 경기도 여주에 있는 모 옹기업체도 기술을 전수하고 숙식을 제공해주겠다고 전화를 걸어왔다.

이외에도 경북 포항, 울산지역에 있는 건축회사와 산업폐기물 처리업체에서도 정씨의 사연을 접하고는 일자리를 제공해주겠다며 발벗고 나섰다.

생필품과 성금을 지원해주고싶다는 문의도 쏟아졌다.

광주에 있는 한 시민은 정씨에게 쌀을 보내주고 싶다며 경찰에 후원을 신청했고 부산을 비롯한 서울, 세종지역에서도 성금 지원이 이어졌다.

한편 지난 27일 오후 4시 20분께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마트 입구 바깥쪽에 쌓여있던 막걸리 상자에서 정씨는 1병을 몰래 가져가려다 주인에게 붙잡혔다.

경찰조사 결과 최근 조선소에서 일하다 실직한 정씨는 설 연휴동안 수돗물을 마시며 생활을 연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당시 눈물을 흘리며 반성하는 정씨의 딱한 사정을 듣고 연휴기간 허기를 달랠 수 있도록 3만원 상당의 쌀과 라면, 생필품을 지원했다.

이후 신평공단에 있는 일자리를 소개해주는 대신 절도 행위에 대한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내고 훈방조치했다.


choah4586@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