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黃대행 "내게 이렇게 할건가"…장제원 논평에 경고전화

黃, 장제원 논평 후 직접 전화해 항의 표시
"야당 비판에 격하게 반응하는건 야당 재갈물리기"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서송희 기자 | 2017-01-23 18:36 송고 | 2017-01-24 09:04 최종수정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2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신년기자회견 직후 자신이 낸 논평에 대해 황 대행이 직접 전화를 걸어 항의의 뜻을 나타낸 것에 대해 "야당 재갈물리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황 총리는 오늘 오전 민생현안에만 집중하라는 제 논평이 나간 후 제게 직접 전화해 '바른정당이 내게 이렇게 대응할건가'"라며 "'장제원 의원 생각인가. 논평 장 의원이 직접 쓴 거죠'라며 꾸짖듯 말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민생현안에 집중하란 논평이 어떤 문제가 있느냐"며 "대선출마와 관련한 모호한 입장에서 벗어나 차기 대선 입장을 밝히라는 게 야당 대변인이 못할 논평인가. 엄중한 시기에 정치로 비치는 행보를 자제하라는 게 지나치다고 여겨지냐"고 반박했다.

장 대변인은 "황 총리의 기자회견이 어디 권한대행의 기자회견인가. 내용상 현직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버금가는 것이었다"며 "이에 많은 국민이 걱정을 하고 있고, 이를 대변하는 것은 야당의 기본 의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황 총리는 국회 여야 정치권과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한다고 했다"며 "(그런데) 야당 대변인에 대한 훈계전화가 다양한 방식의 소통인가"라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겸허히 못 받아들이고 격하게 반응하는 건 야당에 대한 재갈물리기이자 모든 비판에 대해 눈과 귀를 가리겠다는 독재적 발상"이라며 "황 대행은 정치하지 말고 민생현안에 집중하라"고 말했다.

앞서 장 대변인은 이날 오전 황 대행의 신년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황 총리가 권한대행으로서의 역할과 권한의 범위를 뛰어넘어 모든 국정현안을 해결하겠다고 했다"며 "길어야 4개월, 짧으면 2개월에 불과한 황 대행이 어떻게 모든 국정현안을 해결할 수 있느냐"고 밝혔다.

또 "민족고유의 명절, 설을 앞두고 국민들의 시름을 덜어주는 미시적 물가대책, 화재로 인한 민생의 어려움을 보듬을 안전대책, 국민들의 마음을 안심시킬 확고한 안보대책을 기대했던 국민들은 실망했다"며 "황 총리는 자신의 상황을 직시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한계를 분명히 인식해 주시길 바라고 국민을 상대로 정치에 몰두하지 말라"고 했었다.


ykjmf@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