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함양 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 올해부터 통합 개최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2017-01-12 11:15 송고
함양 물레방아골 축제 장면© News1

함양군의 대표축제인 산삼축제와 물레방아골축제가 올해부터 통합돼 개최된다.

함양군은 매년 7~8월 개최하던 산삼축제와 9~10월 열리던 군민화합 축제형 물레방아골 축제 시기를 가을로 일원화하고 축제기간도 열흘로 늘려 운영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군은 이같은 내용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 관계자회의를 열고 산삼축제가 여름에 열려 방문객이 줄어든다는 의견이 제기돼 산삼의 효능이 가장 좋고 농특산물이 생산되는 가을로 축제시기를 옮겨 산업성과 역사문화성을 높일 수 있도록 물레방아골 축제와 같은 시기에 추진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통합축제는 올해부터 9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개최하되 축제 성격은 구분해 치뤄진다.

산삼축제의 경우 전시, 판매, 수출상담 등 주간 위주의 산업박람회 성격으로 진행해 농가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으로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기반을 마련한다는 본연의 의미를 살려나간다.

물레방아골축제는 군민화합과 문화예술진흥 취지를 살려 예술인의 경연과 주민참여 공연 등이 어우러지는 야간 위주 체험참여형 행사로 진행한다.

군관계자는 "분산개최 때보다 주말 관람객 참여비율을 현격히 높여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며 "관람객 편의를 고려한 통합추진이지만 축제별 정체성은 더 선명하게 지켜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kglee6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