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창조경제 공고화…정부 '판교 창조경제밸리' 구축한다

[미래부 새해업무계획]창조경제센터 민간참여 확대 추진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17-01-06 09:30 송고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지난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 기자실에서 2017년 미래부 업무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17.1.6/뉴스1


정부가 '창조경제' 성과 확산을 위해 글로벌 창업·혁신 전진기지로 '판교 창조경제밸리'를 구축한다.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경우 지역별 특성과 여건을 고려해 민간참여를 확대해 자율성과 지역특화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지난 5일 정부과천청사에서 '2017년도 업무 추진계획'에서 "창업의 시작과 성장 거점을 해외로 확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글로벌 창업 중심지로 판교 창조경제밸리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엔씨소프트, 카카오, 넥슨 등 국내를 대표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즐비한 판교를 창업 기업을 육성하고 성장을 지원하는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정부는 8월부터 판교에 사물인터넷(IoT), 정보보호 등 신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집적하고 실증 사업화 지원존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국내 창업을 희망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를 확대해 해외 유망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를 확대하고 글로벌 기업과 협업을 통해 다국적 해커톤도 개최할 계획이다.

전국 17곳에 설치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민간 참여를 확대해 자립기반도 구축한다. 우선 현재 한진그룹이 맡고 있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의 전담기업으로 KT가 추가된다. 이에 따라 KT는 경기창조센터를 포함해 2곳을 지원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이 담당하는 울산창조경제센터에도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합류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특화사업에 강점을 가진 전담기관을 추가하고 지역 대학의 산학협력과 연계 및 네트워킹을 활성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창업인프라가 우수하고 창업활동이 활발한 대구와 경기창조센터는 전국 단위 창업거점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현재 20개실에 그친 대구창조경제센터 보육공간을 3월부터 100실로 5배 이상 확대하고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분야 창업거점화를 추진한다.

지방자치단체와 전담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특화사업도 신설된다. 지역 창업기업의 시제품 제작과 성능 테스트 등을 위해 미래부는 올해 총 72억8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벤처기업 성장 및 회수 단계와 재도전 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이를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한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마케팅과 R&D를 밀착 지원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ICT 분야 300개 기업에 대한 민간 투자 지원도 확대한다.


sho218@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