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노동당 충남도당 “세월호 주범 7명 처벌하라”

(충남=뉴스1) 박현석 기자 | 2017-01-05 14:22 송고
노동당 충남도당 기자회견 © News1

노동당 충남도당은 5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없이는 안전한 사회로 이행할 수 없다"며 "주범 7명을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이 조직적으로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방해해 왔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청와대는 책임을 피하려고 감사원 결과와 검찰 수사결과까지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드러난 내용들을 바탕으로 책임자들을 구속하고 처벌하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시작이다”며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7명의 주범에 대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이 밝힌 7명의 주범은 박근혜 대통령,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 조대환 세월호 특조위 전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 등 6명과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않지만 세월호 사고에 책임있는 관련자이다.

노동당 충남도당은 "박 대통령은 국민을 구조할 의무가 있는 최고 책임자가 유가족들을 문전박대했고 참사 34일이 지나서야 사과했다"며 "탄핵사유 중 하나인 세월호 참사 책임에 대해서도 부정하고 있고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조직적 방해가 드러나고 있는데도 책임이 없다고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phs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