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오늘 권력적폐 청산 구상 밝힌다…정책행보 박차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좌담회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1-05 06:00 송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경상남도도의회를 찾아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7.1.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자신의 정책구상안(案)을 밝힌다.

이는 문 전 대표가 추구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 제안으로, 문 전 대표는 최근 '준비된 대선후보'라는 기조를 중심으로 자신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 등을 통해 사안별 정책안을 부각시키고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30분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좌담회'를 열고 기조연설을 한다.

문 전 대표는 연설에서 촛불민심을 반영한 청와대·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기관의 적폐 청산과 대개혁 방안에 대해 밝힌다는 계획이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탄핵된 근본원인은 국가권력 사유화로 인한 국가시스템의 붕괴에 있고, 그 중심에 청와대·검찰·국정원 등 권력기관이 있다"고 언급할 예정이다.

또 "부패하고 불의한 최고권력기관을 대수술해, 무너진 공직기강부터 세워야 제대로 된 나라를 국민들께 돌려드릴 수 있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좌담회는 박광온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며, 토론에는 신경민·박범계 의원과 김인회 인하대·서보학 경희대 법학대학원 교수, 김남준 변호사 등이 참여한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