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탄핵인용시 안보 '플랜B' 마련?…정부 "논의 없었다"

"사드보복 확인않는 中 '생각 복잡하다'는 뜻"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조규희 기자 | 2017-01-04 15:50 송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 국가보훈처 등 안보관련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17.1.4/뉴스1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될 경우 외교·국방 공백이 우려되는데 부처별로 플랜B가 마련돼 있나?"
"제한된 사안에 대해 안보 4개 부처가 업무보고를 하다보니 그런 데까지 전혀 논의가 없었다"

4일 외교부, 국방부, 통일부, 국가보훈처 등 외교안보부문 2017년 업무보고가 끝난뒤 서울 국방부 기자실에서 진행된 설명회에서 황인무 국방부 차관이 이같이 답변했다.

대신 황 차관은 황교안 권한대행이 업무보고 말미에 도산 안창호 선생의 유명한 어록을 인용했다고 소개했다.

황 차관은 "그 민족사회에 대해 스스로 책임감 있는 이는 주인이요, 책임감 없는 이는 객입니다. 그런 말을 소개하면서 앞으로 우리에게 많은 도전과 불확실성이 이어지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주인의식과 책임감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우리 국민들과 국가만을 생각하면서 제반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등 국정 운영에 최선 다해서 매진합시다"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선 최근 중국 측이 진행하고 있는 '사드 보복'에 대한 대응책이 마련돼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집중됐다.

이에 대해 김형진 외교부 차관보는 "중국이 공개적으로 사드 배치에 대해서 이러이러한 제제 조치, 보복조치를 취하겠다고 확인하지 않는다는 뜻은, '중국도 생각이 복잡하다'는 뜻"이라며 "중국도 사드 문제로 한국을 멀리 밀어버리는 거 국익 도움 안되는 측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업무보고에서는 사드 보복에 대한 구체적인 정부 대응책이 논의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황 차관은 "주요 토론 의제는 북핵 위협 대응관련 포괄적 접근을 어떻게 할 것인가였다"며 "사드대응의 경우 부처별로 다양한 고민과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