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개혁보수신당, '남경필표 어젠다' 선거연령 18세 당론 채택

모병제·사교육철폐 등 '코리아 리빌딩'도 주목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2017-01-04 12:00 송고
새누리당을 탈당해 개혁보수신당(가칭)에 합류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추진위원회에 참석해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 남경필 경기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가칭 개혁보수신당은 4일 선거연령을 만 19세에서 18세로 낮추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하면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제시안 어젠다를 적극 수용했다.

개혁보수신당의 이같은 결정으로 모병제, 사교육 철폐 등 남 지사가 제안한 '코리아 리빌딩' 어젠다가 더욱 힘을 얻게 될 것인지 정계의 관심이 모아진다.
 
개혁보수신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창당준비회의를 여고 2017년 대선에 18세 선거연령이 적용될 수 있도록 서둘러 법안발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정병국 개혁보수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선거연령 하향 방침은 남 지사가 처음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 이날 토론에서도 이견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대선주자로 꼽히는 남 지사는 선거연령 하향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설치,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과 더불어 신당의 최우선 입법과제로 강조해왔다.

남 지사는 지난 12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8세 젊은이들은) 열린 지식과 토론으로 여론을 주도할 정도로 정치적으로 성숙했다"며 선거연령 하향 법안의 2월 국회 통과를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서 나타난 젊은 세대의 목소리를 제도권에 반영해야 한다"며 '불통과 폐쇄'의 구체제 타파를 위한 첫걸음으로 선거연령 하향을 주창했다.
    
남 지사 측은 "선거연령 18세 당론 채택은 남경필 어젠다 1호가 실현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당을 통해 모병제, 사교육 철폐 등 '코리아 리빌딩'을 위한 어젠다가 계속 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ong65@news1.kr